5월 첫째 주 - 징검다리 연휴 다들 어떻게 보내고 계시나요?


저는 연차를 이틀이나 내서 8일이나 긴 휴가를 얻었습니다. 흐흐ㅋㅋ 


마음 같아선 긴 여행을 떠나고 싶었지만, 다음 주말에 이사도 해야 하고, 친구의 결혼식도 있고, 

비행기 표도 미리 예매하지 못해 계획은 흐지부지되었네요. 


꼭 비행기를 타고 나가야 하는 여행을 원했던 건 아니지만, 이것저것 신경 써야 할 일들이 많다 보니 용기 있게 떠나지 못했습니다. 


대신, 2주나 발품 팔아 마음에 쏙 드는 집을 구했고, 

평소에 배우고 싶었던 도자기 공예도 배웠어요. 

그리고 이틀 연속 어느 작가님(네이버-사람바이러스)의 블로그를 읽고 있어요. 


워낙 다양한 주제로 맛깔나게 글을 써두셔서 여행을 안 가도 간 것 같고, 

간략한 책 리뷰는, 간접적으로나마 교양을 쌓고 하고, 

성공한 인물들의 비하인드스토리를 통해 자기성찰을 하기도 했습니다. 


요즘 들어 글 잘쓰는 사람들이 너무 부러워요. 


평소에 생각을 많이 하는 편이고, 작은 것에도 의미 부여를 하는 습관이 있는지라 

섬세한 표현으로 적어내려간 글을 읽고 있으면 감동이 배가 되더라고요. 


오늘 아침에 운동을 하며 다짐했습니다. 


일상생활에서 하는 수많은 생각들과, 그날그날 제가 느꼈던 감정들을 짧게나마 글로 써보자고. 


생각을 글로 정리하다 보면 지금보단 글쓰기 실력이 나아지지 않을까 하고 기대해 봅니다. 


생각을 글로 정리하는 것만큼 어려운 것도 없어요. 

그래서 글 잘 쓰는 사람이 부럽고 대단한 거예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은 나의 30대 삶이 처음으로 시작되는 날이다. 


나는 스물아홉이 시작되던 작년에 알 수 없는 압박감이 있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20대를 젊고, 도전적이고, 아름다운 시절로 기억한다. 



그래서 그런지 지난해는 정말 후회없이 살고 싶었고, 스스로에게 많은 질문을 던지고 답하길 반복했다. 



이런 내 모습을 보고 누군가는 유난이라 말했고, 누군가는 별거 아니니 걱정 말라고 했다. 그리고 또 누군가는 30대부터 진짜 인생이 시작된다고 위로 아닌 위로도 해줬다. 



아무튼 그래서 그런지 나는 올해가 그 어떤 해 보다 반갑다고도 슬프다. 


한편으론 진짜 어른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들고, 또 다른 한편으론 책임감이라는 보따리가 내 양쪽 어깨에 툭 하고 떨어진 기분이 든다. 




더 이상은 젊다는 이유로 돌아가서도 안되고, 새로 시작해서도 안될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이젠 스스로 선택한 것에 대해선 그게 틀리던 맞던 끝까지 가봐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작년 말 정말 많은 고민이 있었다. 

지금 내가 한 선택이 맞는 건지, 틀린 건지에 대해 알 수 없어 매우 불안했다. 



하지만 그 어려웠던 고민은 새해 아침 산에 오르며 해결됐다. 



새해를 맞이해 해돋이가 보고 싶다고 부모님께 말했더니, 


아버지는 아버지가 다니시는 산악회에 나를 데리고 가셨다. 



겨우 두 시간을 자고, 아버지를 따라 깜깜한 새벽길을 나섰다. 


너무 어두워서 제대로 보이지도 않는 길을 어른들을 따라 올랐다. 



그러던 중 길을 잘못 들었는지 다들 헤매기 시작했다. 


처음에 스무 명 정도가 오르기 시작했는데 길을 잃으며 세 팀으로 각각 흩어졌다. 



나는 아버지가 가는 쪽을 따라 걷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우리 팀은 또다시 길이 막혀 돌아가야 했다. 



그렇게 돌아가 새로운 길을 가던 중 또다시 산길이 막혀있었다. 


이대로 다시 돌아가면 우리는 정상에 가보지도 못하고 아침을 맞이해야 했다. 



그 순간 나는 너무 불안했다. 그토록 보고 싶었던 해돋이를 못 볼 수도 있다는 걱정과, 새해 첫날부터 일이 꼬이는 것 같은 찝찝함 때문이다. 




그러던 중 어른들이 한 마디씩 하기 시작했다. 



누군가는 돌아가자 말했고, 누군가는 처음부터 원래 알던 길로 갔어야 한다며 혼잣말을 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대부분은 어른들은 이렇게 말했다. 



" 더 이상 돌아갈 수 없어요. 직진만 합시다. 곧 해가 뜰 거예요, 길이 없으면 만듭시다. 우리가 가는 길이 길입니다." 



그러자 다들 "그래요 일단 가봅시다!" 하고 무작정 올라가기 시작했다.  


서로 도와가며 풀숲을 헤치고 올라갔다. 그러다 보니 맨 앞에서 길잡이를 하던 어르신이 큰소리로 "길 찾았습니다" 하고 외치셨다. 


그순간 내 입가엔 미소가 번졌고, 그렇게 우린 해가 뜨기 전에 정상에 도착할 수 있었다. 



아쉽게도 해돋이는 구름에 가려 볼 수 없었지만, 

오늘 아버지를 따라 산에 올라갔던 건 내 머리와 가슴에 진한 여운을 남겼다.  



산에서 길을 잃었을 때, 우리는 모두 정상이 어딘지 알고 있었다. 고개를 들면 바로 정상이 보였다. 

하지만 그리로 가는 길엔 정답이 없었다.  이길이 아닐 수도 있지 않을까 걱정했다. 


돌아갈 수도 있었고, 길을 만들어 갈 수도 있었다. 


둘 중 어느 것을 선택해도 위험이 따른다는 걸 알았다. 



그렇다면 우린 어떤 선택을 해야 할까?


사실 정답은 없다. 



하지만 올해 나는 돌아가는 방법보단 직진하는 길을 선택할 것이다. 


지금 스스로 내린 선택에 대해 불안해하며 뒤돌아 보지 않고, 


죽이 되던 밥이 되던 일단 후회 없이 열정을 쏟아부어 보자고 속으로 다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스타트업 UX마케팅” -임석영-_20160830

 


1. 스타트업은?


- 기존 고객이 없다.

- 때문에 새로운 고객을 만나야 한다

- 만난다는 것은 결국 마케팅이다.



2. 새로운 고객은?


- 새로운 사람이 아니라 새로운 경험이다.



3. 새로운 경험은?


- 고객의 강력한 목적에서 나온다.

- 고객이 원하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행동하는 과정의 혁신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전달 해야 한다. (가치전달은 곧 UX마케팅이다.)




4. 앞으로는 시장 환경은?


> 앞으로 소비자는 내가 원하는 제품, 서비스를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장소에서 원하는 기기를 이용해서 원하는 결제방식으로 원하는 혜택을 받으며 원하는 사람들과 공유하며 소비하고 싶어한다

그러므로, 고객 동선 데이터 & UX 가 중요하다. 고객은 항상 무언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움직이고 행동한다. (고객의 길목 > 고객의 행동 > 고객의 경험 > UX > UX마케팅)

 


5. 고객의 길목을 지키는 UX마케팅


1) 고객이 어떤 길로 다니는지를 알아야 길목을 지키지!


2) 사용자의 그룹을 나눠야 한다. (목적/경험을 분류하자)


3) 도출된 사용자 그룹을 중요도 비중과 유사도로 구분하여 정리.


4) 도출된 사용자 그룹별로 사용자의 주요 목적과 그 목적을 달성 하기 위해 수행하는 태스크를 정리하자



6. 핵심은?


고객의 유형에 따라 서비스를 사용하는 목적이 달라진다.

고객은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어떤 행동을 반드시 한다.

 


7. 마케팅은?


이벤트? 제휴?가 아니다.

입소문이 날 만한 제품을 만드는 것이 중요.

때문에 입소문이 날 수 있는 경험을 만들어야 한다.

 


8. 서비스를 만들기 전에 고객을 경험 하자!


- MVP(최소 존속 제품)가 답이다



9. 첫 고객은 누구? 어디서?


> AARRR 분석.



10. 초기 진성 사용자


1) 최대한 좁혀야 함.


2) 반복적인 노출로 중독 시켜야 한다


- 나를 믿는 업체 친구들부터


- 업계 모임도 꼭 나쁜건 아니다.


- 친한 사람 보단 느슨한 관계가 기회를 물어라 주더라.


- 노출보다는 인식의 싸움(서비스, 회사의 신뢰도 중요)


- 사용자의 목적에 맞는 시나리오 메시지를 내 던져야 함.


(*어떤 검색으로 사이트에 방문하는지 매일 확인하자. – 홍보 키워드 잡아내기)

(*네이버 > 검색광고 > 도구 > 키워드검색 > 키워드와 관련된 검색 키워드 알려줌. 이것을 활용하자.)

(*네이버에서 검색 많이 한다는 건 구글에서도 검색 많이 한다는 뜻이다.)



11. 광고, 난 왜 효과가 없지? 페이스북 광고 효과적으로 하는 방법!


1) 고객의 길목을 지키는 가장 쉬운 방법은? 바로 페이스북! (참고 : 페이스북 평균 광고 클릭률은 1 %)

한번이라도 홈페이지에 방문했던 사람을 기존 고객으로 봄. 그래서 기존 고객에겐 서비스 설명 보단 다른 메시지가 나가야함.


2) 우리 사용자의 데이터를 쪼개서 엑셀파일로 분류한 다음 페이스북에 입력하면 고객리스트가 나온다. 그 사람들을 타겟으로 광고 돌리기.


3) 페이스북 픽셀과 SDK를 우리 서비스에 심어라.


비즈니스 계정 만들기


픽셀 심기 : 비즈니스 관리자 > 도구 > 픽셀 > 픽셀 코드보기 > 코드 복사 > /앱 페이지에 심기


타겟 만들기 : 1. 맞춤 타겟(서비스를 잘 알 수도 있는 사람) > 고객 리스트 (우리 회사 고객 이메일 혹인 전화번호 넣기, 전체로 넣어도 되고, 유형별로 잘라서 넣어도 됨.) 올리기. > 웹사이트 트래픽 : 우리 웹사이트에 페이지별로 방문한 고객 구분하여 광고 노출할 수 있음.


유사 타겟(서비스를 잘 모르니만 호감도가 높을 수 있는 사람) : 소스 클릭 > 만들어 둔 맞춤 타겟 리스트 뜸 > 타겟 클릭 > 타겟 크기 설정 > 확인


광고 만들기 : 웹사이트 방문 수 높이기 클릭 > 맞춤 타겟 클릭 > 타겟 선택 > 연령대, 성별, 위치 체크 > 광고 만들기(메시지 중요, 타겟에 맞게!)



12. 정리


1) 불특정 다수를 타겟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노출하는 광고는 자제 하자.(잘게 잘라서 타겟 설정하면 경쟁률이 떨어져 오히려 클릭당 과금이 낮다)


2) 타겟을 정교하게 설정하여 광고 수를 많이 만드는 것이 더 좋다.


3) 광고별 타겟이 중복되면 노출 자체가 안된다. 타겟은 모든 광고별로 상이하게 설정해야 한다.  


4) 1주일 이상 같은 내용의 광고를 집행 하지 마라


5) 다른 광고의 잘된 케이스를 끊임 없이 연구하라.

 


13. 그 외 기타.


1) 콘텐츠 관련 : 지속적이고 끈질긴 콘텐츠 작성은 훌륭한 지렛대이다. 콘텐츠는 즉각적인 효과는 없다. 주기적으로 만들어야 한다.


2) 네이버 담당자와 친해져라 : 스타트업 패키지, 행사, 캠페인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라. 네이버 메인에 노출되면 회원수 증가 및 브랜드 홍보에 좋음.


3) 플랫텀, 비석세스와 친해져라. 이 두 언론사는 네이버와 친하다. 두 언론사에 노출되는 기사가 네이버에 노출이 잘된다.


4) 함께하면 곱하기가 된다 : 업체끼리 협력하라. 페이스북 광고 타겟 리스트는 회사간 공유가 가능하다. 양사의 사용자가 비슷한 유형일 경우 공유하라.


5) 마케팅은 관계를 맺는 일이다. 협의가 아닌 광의의 마케팅이 필요하다. 측정과 분석의 중요하고, 우리 고객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